• 속담경제>호박이 넝쿨째 굴러 들어온다

    뜻밖에 좋은 물건을 얻거나 큰횡재수가 생겼을 때를 이르는 말이다. 호박은 즙을 내어 먹기도 하고, 얼굴이나 몸 등이 부은 환자에게 달여주면 부운기운을 가라앉히기도 한다. 또 단맛이 나고 ‘맛’과 ‘향기’가 좋기 때문에 ‘엿’을 만드는 재료로 많이 쓰이는 인기식품. 그런 호박이 넝쿨째 굴러들어왔으니 횡재가 아닐 수 없다.호박 넝쿨은 큰 쓰임새가 없지만 호박만 가져도좋은 일이다.

  • 기사로 보는 시사용어 : 일회용 컵 보증제

    기사로 보는 시사용어◈ 일회용 컵 보증제 환경부가 일회용 컵의 사용을 제한하겠다는 계획을 밝히면서 ‘일회용 컵 보증제도’(이하 보증제)의 부활이 논의되고 있다. 보증제는 환경을 지키기 위해 일회용 컵 사용을 줄이려는 목적으로 2002년 도입해 시행했던 제도. 보증제의 구조는 다음과 같다. ① 소비자가 일회용 컵으로 음료를 살 때 50~100원의 보증금을 낸다. ② 판매업체들은 보증금을 보관한...

  • ‘펭수’를 잡아라! 기업도 ‘모시기’

    EBS 유튜브 채널 '자이언트 펭TV'의 주인공, 펭수의 부산 사인회 모습 [사진 : EBS제공] 특별한 캐릭터 하나가 우리나라를 들썩이게 하고 있다. 성인들을 위한 펭귄 ‘펭수’다. 어린이들의 대통령인 ‘뽀통령’ 뽀로로의 인기를 보고 남극에서 헤엄으로 한국을 찾아온 캐릭터다. 펭수는 ‘직장인의 대통령’으로 불리며, 뽀로로 못지않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 그를 ‘모시기’ 위해...

  • 멍 때리기, 뇌의 수행능력을 높여준다

    ‘멍 때리기’는 흔히 정신이 나간 것처럼 한 눈을 팔거나 넋을 잃은 상태를 말하는 신조어다. 지금까지 멍하게 있는 것은 비생 산적이라는 시각 때문에 다소 부정적으로 받아들여졌다. 하지만 역사적으로 보면 멍 때리는 행동에서 세상을 바꾼 창의적인 아이디어들이 나온 때가 많다. 멍 때릴 때 아이디어가 나온다?고대 그리스의 수학자 아르키메데스는 헤론 왕으로부터 자신의 왕관이 정말 순금으로 ...

  • SC제일은행, 시각장애인 경제교육

    “여러분 잘 들어보세요. 여러 사람들이 낸 돈을 모아서 주식이나 채권 등에 투자 하는 펀드 상품을 운용하는 일을 하는 사람이에요. 이런 직업을 무엇이라고 할까요.”멘토들의 설명이 끝나자마자 교육에 참가한 학생들 은 점자가 있는 카드를 들고 열심히 답을 찾는다. “펀드매니저입니다.” ◆ 한빛맹학교, 대전맹학교 교육SC제일은행이 지난 5일 서울 강북구에 있는 한빛맹학교에서 초등학생들을...










공지사항
더보기

교육안내
더보기


최근 진행된 교육 더보기